NABi Blog

Archive for the '2006.06' Category
  • 첨단기술과 문화를 결합한 문화공간을 창조하는 문화기술연구센터

      Culture & Technology / 2006.06.30

    2005 9월에 설립된 문화기술연구센터(CTRC·Culture Technology Research Center)는 광주과학기술원 CT학제 프로그램 및 연구소로 문화산업을 유·무형의 문화 및 예술원형을 첨단의 정보통신기술과 결합해 정치·경제·사회·과학 등 인간생활의 각 분야에서 경제적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문화상품을 창작, 제작, 유통하기 위한 모든 영역을 포함하고 있다. 또한 CT는 문화산업을 발전시키는데 필요한 공학·인문 사회학·디자인·예술 등의 다양한 분야의 융합 기술의 총칭, 궁극적으로 인간의 문화적 삶을 풍요롭게 하는 일체의 기술이라 정의하고 있다. <o:p></o:p>

    <o:p></o:p>

    연구센터는 이렇게 정의된 문화기술의 기초를 HCI (Human Contents Interaction)으로 보고 인간이 창의력·상상력·감성 등을 바탕으로 체감·체득·표현·창작이 가능하도록 HCI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인간의 생활 공간을 개인 문화 공간 (Personal Culture Space), 공동 문화 공간 (Public Culture Space), 체감 및 창작 공간 (Creative Culture Space)로 나누어 연구를 진행 중이다. <o:p></o:p>

    <o:p></o:p>

    먼저, 개인 문화공간은 인간이 창조적이며 가치 있는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필요한 21세기의 새로운 기술 사회에 걸맞은 새로운 개념의 문화 공간이다. 다시 말해 개인이 자료와 정보의 흐름을 완벽히 통제할 수 있게 되며 정보의 입력·출력·선별·선택 등을 사용자의 프로파일에 의해 지능적으로 제어하게 된다. 이를 위해 예술·인문·사회와 정보통신·소프트웨어·가상현실 등 다양한 학문 분야의 관점에서 통합하고 분석해 개인 문화 공간을 연구 개발하게 된다. <o:p></o:p>

    <o:p></o:p>

    공동 문화공간은 개인화된 문화가 만나는 공간이며 개인화된 문화 간의 교류를 통해 공통 관심사를 찾고 새로운 문화공간을 형성하도록 하는 역할을 만든다. 또 이미 형성된 공동 문화공간은 시·공간적으로 떨어져 있는 사람들 간의 감성적 차이를 인식하고 이를 줄일 수 있는 다양한 기술도 개발한다. <o:p></o:p>

    <o:p> </o:p>

    체감 및 창작 공간은 감형 상호작용 인터페이스 및 콘텐츠 지능화 기술 개발을 통해 문화 콘텐츠의 개인화된 체험을 가능하게 한다. 사용자는 체험한 내용을 바탕으로 문화 콘텐츠를 창작하고 타인과 공유함으로써 새로운 문화 창출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 <o:p></o:p>

    <o:p></o:p>

    연구센터의 연구시설로는 착용형 컴퓨팅 플랫폼, 유비홈(Ubiquitous Home)과 노마딕 미팅 룸(NMR·Nomadic Meeting Room)이 있다. 착용형 컴퓨팅 플랫폼은 생체신호 획득을 위한 센싱 장비, 착용형 개인 스테이션, 그리고 이러한 장비가 자연스럽게 활용될 수 있도록 디자인된 의복 등 다양한 장비와 응용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이러한 플랫폼을 기반으로 사용자의 감정 분석, 개인화된 정보의 추출 및 저장, 지능형 프로그램을 통한 사용자 정보의 분석 및 갱신 등 개인문화공간 구축을 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뤄지고 있다.

    <o:p></o:p>

    (출처 : GIST 웹진)

    </BODY></HTML>

    덧글열기(0) 덧글열기

    • 덧글을 쓰시려면 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후 덧글을 입력할 수 있습니다)

       

      덧글쓰기

  • 새로운 도서 혁명 : Print-on-Demand

      Culture & Technology / 2006.06.21

    디지털 기술로 출판산업의 패러다임의 변화, 특히 e-book의 출현은 이제 일반화된 상황입니다. 이에 더 나아가 미국에서는 동일한 도서를 5가지의 다른 형태로 제공하는 Caravan Project를 준비 중에 있다고 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출판사 및 배급사에게는 비용절감을 통해 경영 효율성을 높힐 수 있고, 독자들은 니즈에 맞는 도서 양식을 선택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 Caravan Project에서 제작하는 5가지 양식의 도서 형태

    <TBODY></TBODY>

    Hardcover

    프린트되어 제본된 형식의 일반적 방법

    Digital

    e-book Display 기기(시계, PDA, 전용단말기 등)들을 위한 온라인 판매

    Audio

    특수한 S/W로 일반 텍스트를 인공목소리로 변환해서 들을 수 있는 도서제작

    Print-on-Demand

    원하는 도서를 직접 출력, 제본해서 판매하는 방식

    Piecemeal

    한 권의 도서에서 원하는 부분만 Print-on-demand 방식으로 구매

    (출처 : 한국전산원 유비쿼터스 트렌드 제3호)

    이러한 상황들이 독자의 입장에서는 본인의 취향에 맞춰 선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작가의 입장에서는 마냥 좋지만을 않을 것 같네요.

    </BODY></HTML>

    덧글열기(0) 덧글열기

    • 덧글을 쓰시려면 이 필요합니다.

      (로그인 후 덧글을 입력할 수 있습니다)

       

      덧글쓰기

prev 1 next